흔히하는개소리

드라이아이스

2017.02.15 23:34 - kwon recyde

-사실 나는 귀신이다 산목숨으로서 이렇게 외로울수는 없는 법이다*

문득 어머니의 필체가 기억나지 않을 때가 있다
그리고 나는 고향과 나 사이의 시간이
위독함을 12월의 창문으로부터 느낀다
낭만은 그런 것이다
이번 생은 내내 불편할 것


골목 끝 슈퍼마켓 냉장고에 고개를 넣고
냉동식품을 뒤적거리다가 문득
만져버린 드라이아이스 한 조각,
결빙의 시간들이 피부에 타 붙는다
저렇게 차게 살다가 뜨거운 먼지로 사라지는
삶이라는 것이 끝내 부정하고 싶은 것은 무엇이었을까
손끝에 닿은 그 짧은 순간에
내 적막한 열망보다 순도 높은 저 시간이
내 몸에 뿌리내렸던 시간들을 살아버렸기 때문일까
온몸의 열을 다 빼앗긴 것처럼 진저리친다
내 안의 야경을 다 보여줘버린 듯
수은의 눈빛으로 나는 잠시 빛난다
나는 내가 살지못했던 시간 속에서 순교할 것이다
달 사이로 진흙같은 바람이 지나가고
천천히 오늘도 하늘에 오르지못한 공기들이
동상을 입은 채 집집마다 흘러들어가고 있다
귀신처럼

_김경주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'scrap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i bought VOL.06 'TAKAHIROMIYASHITATheSoloIst. interview'  (0) 2017.05.13
드라이아이스  (0) 2017.02.15
Takahiro Miyashita on Being the Soloist  (0) 2017.02.15
Takahiro Miyashita 2010 interview  (0) 2017.02.13
loading…

info

'the letter's from a mnemonics.'

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