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해가 되고 첫글이다.

우선 이 글을 보실지도 모를 낯선이여, 형식적인 말이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. 부디 저 보단 적게... ​​​농담인 것 같지만 사실 진심입니다.

새해에는 새로운 내가 새로운 것을 하려 뭔가 거대한 일을 꾸며볼까 하지만, 대박이날지 쪽박이날지, 시작할 수 있을런지 시작도 전에 벌써부터
-삐끗.

그래도 나는 올해가 내 인생을 걸어볼 운명의 해인 것 같아서(작년도 똑같은 생각을 했던 것 같은건 기분탓이겠지?) 발끝부터 모든걸 모으고 모아서 탈탈 털었다.

만약 올해 이 승부수가 허탕이라면, 내 인생은 아마 진흙탕에서 오랫동안 허우적거릴 일만 남았다.

그리고 올해는 블로그를 좀 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할까 합니다.

'bullshitasusual > bullshit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80129  (0) 2018.01.29
20180114  (0) 2018.01.14
20180104  (0) 2018.01.04
20171228  (0) 2017.12.28
japan  (0) 2017.12.14
생면부지 타인의 죽음을 애도하며  (0) 2017.11.24

+ Recent posts